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브레턴우즈 체제는 무엇을 약속했었나

영국 가디언 '부의 불평등 확산' 역사 짚어

2018-09-10 10:59:32 게재

매년 1월이면 전 세계 내로라하는 부자들이 스위스 다보스에 모여 세계경제포럼을 연다. 이에 맞춰 영국의 빈민구호단체인 '옥스팜'은 세계의 부자들이 한해 동안 얼마나 많은 재산을 모았는지 발표한다. 2016년 최상위 부자 62명의 재산이 세계인구 하위 절반의 재산과 같았다. 올해 그 숫자는 42명으로 줄어들었다.

옥스팜 보고서는 매년초 전 세계 언론들이 '부의 불평등'을 주제로 즐겨 보도하는 아이템이다. 하지만 더 이상 독자들에게 큰 충격을 주지는 않는다. 갑부들이 더 많은 부를 거머쥐는 일은 우리 삶의 일부가 된 듯하다. 계절이 바뀌듯 자연스럽게 여겨진다.

하지만 부가 집중되면 정치와 언론을 장악한다. 한때 민주주의를 구가하던 나라들이 금권정치에 자리를 내주고, 금권정치는 소수 독재정치에 자리를 내준다. 소수 독재정치는 결국 도둑들이 판을 치는 나라로 만든다.

하지만 언제는 이렇지는 않았다는 지적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의 정기 기고자이나 '머니랜드 : 도둑과 사기꾼이 지배하는 세상, 이를 다시 되찾는 방법'의 저자 올리버 불로프는 9일 "2차 세계대전 이후의 흐름은 분명 지금과 달랐다. 가난한 사람들의 몫이 커졌다. 점차 불평등이 개선되던 때였다"며 "그런 흐름이 바뀐 이유를 알려면 저명한 경제학자들이 모여 인류의 미래를 고민하던 2차 대전 막바지 미국 뉴햄프셔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http://www.naeil.com/news_view/?id_art=288193

?